글자크기

확대 축소 처음

국립고궁박물관로고

금은입사쇠대금 이미지 입니다.

전시안내

상설전시 -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국립고궁박물관의 상설전시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입니다.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조선왕조는 고려의 구세력 제거와 나라의 번영을 도모하기 위하여 풍수지리 사상에 따라 수도를 옮기고 새로운 터에 궁궐을 건립하였다. 북쪽 백악산을 주산主山으로 목멱산(남산, 남쪽) ·타락산(낙산, 동쪽) ·인왕산(서쪽)으로 둘러싸인 한양을 수도로 정하고, 백악산을 뒤로하여 법궁法宮인 경복궁景福宮을 세웠으며, 좌우로는 종묘와 사직을 배치하였다.

궁궐은 중심에 국가적 행사를 거행하고 국정을 논의하는 건물인 정전과 편전을 두고, 조정 관료들이 집무하는 관청을 배치하였다. 뒤쪽으로는 왕과 왕비의 취침공간인 침전이, 동쪽에는 세자가 기거하는 공간이 마련되었다. 건축물은 목조 구조에 기와를 얹었으며, 실내의 바닥은 정전과 편전의 경우 전돌 또는 마루를 깔고 취침공간의 경우에는 온돌 시설을 갖추었다. 또한 건물 외부는 왕의 권위와 존엄을 드러낼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색상과 길상吉祥문양을 이용한 단청으로 장식하였다.

조선 건국 직후 1395년(태조 4)에 세워진 경복궁은 가장 중심인 정궁(또는 법궁)으로서의 위상을 가지고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1868년(고종 5)에 재건되었다. 여러 이궁으로는 1405년(태종 5)에 창덕궁, 1484년(성종 15)에 창경궁, 1622년(광해군 14)에 경덕궁(지금의 경희궁), 1897년(고종 34)에 경운궁(지금의 덕수궁) 등이 건립되었다.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 대표유물

북궐도형

북궐도형 北闕圖形 시대: 대한제국, 1907년 전후 북궐도형은 경복궁의 전모를 1/200 축척의 방안 위에 그린 평면도이자 배치도이다. 10~11mm 간격의 붉은색 방안 위에 검은 잉크로 건물의 명칭과 평면, 각 실의 용도를 표기했다. 북궐도형은 일제에 의해 대부분의 건물이 철거되기 직전의 경복궁 모습이 기록되어 있어 경복궁 복원의 주요 근거자료가 되고 있다.

궁궐지

궁궐지 宮闕志 시대: 조선, 19~20세기 조선시대의 궁궐에 관한 대표적인 기록이다. 숙종대의 원본을 헌종 대에 증보한 것과 순종 대의 편찬본이 전하고 있다. 각 전각별 위치와 그곳에서 펼쳐진 중요한 정치·문화적 사건들을 기록하였다.

‘수’자 새긴 육각형 은판

‘수’자 새긴 육각형 은판
‘水’字銘六角形銀板
시대: 조선, 1867년 경복궁 근정전 중수공사 때 상량문과 용 그림을 그린 부적 등과 함께 발견되었다. 각 모서리마다 육각형을 서로 붙이면 세 개의 ‘수水’자가 모여 넓은 물의 모양을 나타내는 ‘묘淼’자가 되는데, 화재가 나지 않기를 기원하는 뜻으로 만든 것이다.

정조와 신하들의 즉흥시 모음

정조와 신하들의 즉흥시 모음
內苑賞花壬子賡載軸
시대: 조선, 1792년 창덕궁 후원 옥류천 일대에서 정조와 규장각 관원들이 꽃구경과 낚시를 즐기면서 쓴 친필 시를 모아 연결한 시축詩軸이다.

용무늬 천장 장식

용무늬 천장 장식 雙龍刻寶蓋 시대: 대한제국, 1905년 궁궐 정전이나 편전 등 왕이 앉는 자리의 천장에 설치되었던 장엄물이다. 왕의 존엄을 상징하는 상상의 동물인용이나 봉황조각으로 장식하였다.

경회루 연못 출토 청동용

경회루 연못 출토 청동용 靑銅龍 시대: 조선, 19세기 1997년 경복궁 경회루 연못의 준설작업 도중에 출토되었다. 《경회루전도》에 따르면 경복궁 중건 당시에 화재방지를 위하여 청동으로 만든 용 두 마리를 연못에 넣었다고 한다.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 전시공간

2층 2전시실 조선의 국궐실 이미지

2층 2전시실 조선의 국궐실 이미지

2층 2전시실 조선의 국궐실 이미지

2전시실 조선의 궁궐실 - VR


Loading...

This content requires HTML5/CSS3, WebGL, or Adobe Flash Player Version 10 or higher.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담당부서: 전시홍보과
  • 담 당 자: 백은경
  • 전화번호: 02-3701-7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