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크기

확대 축소 처음

국립고궁박물관로고

금은입사쇠대금 이미지 입니다.

전시안내

상설전시 -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국립고궁박물관의 상설전시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입니다.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조선시대 궁중에서 사용하였던 물품들은 격조 높은 왕실의 생활상과 문화를 잘 보여준다. 국왕을 비롯한 왕실 가족들을 위해 만든 의복과 음식, 각종 기물 등은 당대 최고의 장인에 의해 가장 좋은 재료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사치를 금하고 국왕이 몸소 검약한 생활을 실천했기 때문에 궁중의 생활 물품에는 눈을 사로잡는 화려함보다는 우아하면서도 기품 있는 아름다움이 깃들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왕실용 가구는 일반 가구들에 비해 크기가 크고 가구 표면을 붉은 색으로 칠한 것이 많이 있다. 붉은 칠은 일반 민가에서는 사용을 금할 정도로 귀하게 여겨졌던 것으로, 왕실용 가구의 대표적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왕을 위한 밥상인 수라상은 전국 각지에서 생산된 질 좋은 재료로 만들어졌으며 왕실의 음식 문화는 궁궐 밖의 일반 사가에도 전해져 서울의 음식 문화에 영향을 주었다. 왕실의복은 지위와 역할, 그리고 존엄성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기능을 하였다. 따라서 왕과 왕비의 예복은 신발부터 관모冠帽와 머리장식에 이르기까지 엄격하게 정해진 법식에따라 제작되고 착용되었다. .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 대표유물

영친왕 곤룡포·익선관·목화

영친왕 곤룡포·익선관·목화
英親王袞龍袍·翼善冠·木靴
시대: 20세기 초 곤룡포는 1444년(세종 26)부터 조선 말기까지 왕이 평상시 집무할 때 착용하였던 의복이다. 곤룡포를 입을 때는 허리에 옥대를 두르고 가죽에 옻칠을 하여 만든 검은색 익선관을 썼으며 목이 긴 신발인 목화를 신었다. 이들 곤룡포·익선관·목화는 영친왕이 착용하였던 것이다.

연잎모양 큰 벼루

연잎모양 큰 벼루[하엽연]
荷葉硯
시대: 조선 조선왕실에서 사용하던 연잎형태의 벼루로 목제 뚜껑을 갖추고 있는데 뚜껑 윗면에는 구름 속을 나는 다섯 마리의 용이 자개로 장식되었다.

쇠뿔장식함

쇠뿔장식함[화각함] 華角函 시대: 조선 말기 투명한 쇠뿔을 얇게 펴고 뒷면에 여러 가지 문양을 그린 다음 나무에 붙여서 만든 함이다. 쇠뿔로 사각형의 공간을 만들고 그 안에 십장생 등의 길상문양과 호랑이, 잉어 등의 민화적 소재를 그려 넣었다.

영친왕비 적의

영친왕비 적의 英親王妃翟衣 시대: 1922년경 적의는 조선시대 최고 신분의 여성을 위한 복식으로, 조선 말기까지 궁중 대례복으로 사용되었다. 친애親愛와 해로偕老를 상징하는 꿩무늬를 직조하고 앞뒤에는 금실로 수놓은 용무늬 보를 덧붙였다. 이 적의는 1922년 영친왕비가 순종을 알현할 때 착용했던 것이다.

영친왕비 대삼작노리개

영친왕비 대삼작노리개
英親王妃大三作佩飾
시대: 20세기 초 산호 · 쌍나비 · 불수를 주제로 해서 만든 노리개 세 개를 하나로 꿰어 옷 위에 착용하는 장신구이다. 대삼작노리개는 궁중에서 왕비의 대례복에 착용하였다.

복숭아 모양 표주박

복숭아 모양 표주박 銀製桃形瓢子 시대: 조선 물을 마시는데 사용하는 그릇으로, 복숭아 반쪽 형태의 몸체에 줄기와 잎사귀를 양각으로 붙이고 칠보 안료로 채색하였다. 가지 끝에는 둥근 고리를 달았다.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 전시공간

2층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이미지

2층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이미지

2층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이미지

2층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이미지

3전시실 왕실의 생활실 - VR


Loading...

This content requires HTML5/CSS3, WebGL, or Adobe Flash Player Version 10 or higher.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담당부서: 전시홍보과
  • 담 당 자: 이홍주
  • 전화번호: 02-3701-7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