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로고

국립고궁박물관조선왕실의 문화를 알리고
보존하는 것을 임무로 하는
조선왕실 전문 박물관입니다.

일정

금은입사쇠대금 이미지 입니다.

전시안내

상설전시 - 9 왕실의례

국립고궁박물관의 9 왕실의례실 입니다.

9 왕실의례

유교를 통치철학으로 한 조선은 ‘예禮’를 기초로 사회질서를 지키면서 백성과 즐겁게 화합하고자 하였다. 국왕은 길례吉禮, 흉례凶禮, 군례軍禮, 빈례賓禮, 가례嘉禮 5가지로 예제를 정비해 왕실의 정치적 권위와 정통성을 확립하였다. 더불어 일생 동안 단계에 맞는 예를 행하고 효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 백성들의 모범이 되었다. 의례를 치를 때는 절차마다 연주되는 음악부터 기물, 음식, 복식에 이르기까지 각종 형식을 제도에 맞춰 행하기 위해 정성을 다하였다.

9 왕실의례 - 대표유물

수교도

수교도 受敎圖 시대: 조선 왕세자의 관례를 그림으로 표현한 13폭 화첩이다. 일반적으로 관례는 종묘에 관례 시행을 알리면서 시작해 관과 의복을 세 번 바꿔 입는 의례[삼가三加], 술을 마시는 의례, 이제까지 부르던 이름을 대신해 자字를 지어 부르는 의례 등의 주요 행사를 거쳐 관례를 주관한 빈객賓客들에게 잔치를 베풀고 왕, 왕대비를 뵙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왕세자입학도

왕세자입학도 王世子入學圖 시대: 조선, 1817년 효명세자孝明世子(1809~1830년)가 9세 되던 해 행했던 성균관 입학 의식을 그린 기록화이다. 절차를 적은 의주儀註와 행사 그림, 시강원侍講院 관원의 찬시讚詩, 스승인 박사 남공철南公轍(1760~1840년)의 발문跋文이 실려 있다. 왕세자의 자리와 이동 경로를 노란색 직사각형과 길로 표시하였다.

백자도 병풍

백자도 병풍 百子圖屛 시대: 조선, 19세기 말~20세기 초 화려한 궁궐 정원에서 여러 명의 아이들이 다양한 놀이를 하는 장면을 그린 병풍으로 자손의 번성과 아이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왕실 혼례 때 왕비나 세자빈으로 간택된 여성이 임시로 머물던 별궁別宮에 백자도 병풍을 설치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황룡기

황룡기 黃龍旗 시대: 조선 조선시대 국왕의 의장에 사용되던 오방기五方旗 중 하나로, 황색의 용을 그려 중앙을 상징하였다. 조선 전기에는 행렬에서 중앙 가장 앞에, 조선 후기에는 둑纛과 교룡기交龍旗 다음에 배치되었다.

연

연 輦 시대: 조선 조선시대 대비, 왕, 왕비, 왕세자, 왕세자빈이 행차 때 탔던 정식 가마이다. 지붕, 몸체, 가마채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각이 분리가 되게 만들어졌다. 주칠을 한 몸체에는 금니金泥로 용龍, 백택白澤, 기린麒麟 등의 문양을 그려 장식했다. 네 면에 주렴을 드리우고 검은 휘장을 달아서 열고 닫을 수 있도록 하였다.

편경

편경 編磬 시대: 조선 ‘ㄱ’자 모양의 경磬 16개를 두 단에 엮어 놓았다는 뜻에서 ‘편경’이라 부른다. 망치로 경의 아랫부분을 쳐서 소리 내며, 경의 크기는 모두 같고 두께로 음의 높낮이를 조절한다. 중국의 제례악을 연주하는 아악기雅樂器중 하나로 조선시대 왕실에서 행한 각종 의례에 두루 사용되었다.

9 왕실의례 - 전시공간

지하1층 9 왕실의례 이미지

지하1층 9 왕실의례 이미지

지하1층 9 왕실의례 이미지

지하1층 9 왕실의례 이미지

지하1층 9 왕실의례 이미지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담당부서: 전시홍보과
  • 담 당 자: 이홍주
  • 전화번호: 02-3701-7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