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크기

확대 축소 처음

국립고궁박물관로고

금은입사쇠대금 이미지 입니다.

전시안내

특별전시

국립고궁박물관의 특별전시 입니다.


조선왕실의 포장 예술

전시기간 : 2017-06-27 ~ 2017-09-03

전시장소 : 기획전시실


조선왕실의 포장 예술


예로부터 사람들은 물건을 다양한 재료로 포장하여 보호하거나 장식하였습니다. 특히 귀중한 물건과 중요한 행사가 많았던 왕실에서는 일상용품이나 의물儀物을 용도에 맞게 포장하여 사용하는 데 각별히 공을 들였습니다.
조선왕실에서는 그 내용물만큼이나 포장용품 또한 최상품을 엄선하여 격식과 용도에 맞도록 세심하게 사용하였습니다. 왕실에서 포장은 물품이 훼손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보호하면서도 내용물의 겉모습을 아름답게 꾸며 정성을 보이고 왕실의 위엄과 품격을 갖추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동안 내용물을 빛나게 해주었을 뿐 아니라 그에 못지않게 아름다운 조선왕실의 다양한 포장용품과 그 문화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전시를 통해 물건을 소중하게 아끼고 꾸며 격식을 갖추었던 우리 선조들의 지혜와 미학을 조금이나마 마음에 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Ⅰ 조선왕실의 포장

포장은 단순한 외피가 아니라 내용물의 중요성과 그 물건을 받는 사람에 대한 예의를 나타낸다. 그렇기  때문에  예를  지극히  중시했던  조선  왕실에서는  물품  포장에  있어서도  위계와  격식에  맞는 용품을 사용하여 예를 갖추었다. 특히 각종 국가의례에 사용되는 의물의 포장은 ‘봉과封裹’라 하여 의식의 한 절차로서 엄격하게 진행되었다. 
조선왕실에서  포장에  사용되는  함이나  보자기를 제작하는 업무는 주로 공조工曹산하의 관청인 상의원尙衣院에서 담당하였다. 의례 때 왕과 왕세자가 착용하는 법복法服은 그 일습을 규정에 따라 보자기로  싸서  상의원  면복각冕服閣의  정해진 상자에  보관하였다.  상의원에서  만들어  올리는 궁중 소용 각종 복식과 물품들은 모두 그것을 싸서 넣을 보자기나 상자와 함께 올려졌다.
가례嘉禮,  국장國葬 등  왕실의  의례  때  제작된 보인寶印과  책冊,  교명敎命 등은  특히  예를 갖추어 보자기로 싸서 묶고 함에 담는 과정을 여러 번 거쳐 봉과하였고 완충재와 향香으로 내용물을 보호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왕의  서화나  어진御眞,  사대관계인  중국  조정에  보내는 방물方物의  포장에도 각별한 정성을 기울였다.


현판


Ⅱ 왕실 생활에 더한 정성

조선왕실에서는 각종 생활용품을 정성스럽게 포장하였다.  이러한  포장은  물품을  보호하면서도 사용자의  품격을  돋보이게  하였다.  포장에는  주로  보자기와  상자를  사용하였는데,  장신구나  은수저부터  의복,  서책까지  다양한  물품을  보자기로 싸거나 상자에 넣었다.
보자기는 직물 한 겹으로만 이루어진 홑보자기,  두  겹으로  이루어진  겹보자기,  두  겹  직물 가운데 솜을 넣은 솜보자기, 솜보자기를 겉에서 누빈  누비보자기,  기름종이를  직물에  부착한 맛보자기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보자기는 각종 무늬가 직조된 비단에서부터 마·면·종이 등 필요에 따라  다양한  재료로  제작되었고,  보자기의  안감,겉감과 끈에 홍색·청색·자색·황색 등 다양한 색을 대비시켜 장식 효과를 내기도 했다.
물건을  담는  상자는  내용물의  형태를  유지하기 위해 맞춤 제작하거나, 내부에 내용물의 흔들림을 방지하는 고정대를 설치하기도 하였다. 또 내용물을 상자에 담고 다시 보자기로 싸서 오염을 방지하고 운반하기 쉽도록 하는 경우가 많았다.


왕실 여성 장신구의 포장
보자기


왕실의 보자기와 상자
보자기

보자기



Ⅲ 경사스러운 날에 갖춘 품격

조선왕실에서는  왕비를  맞아들이거나  공주·옹주를 시집보내는 혼례, 왕실 어른들의 생신을 축하하는 연향 등 경사스러운 날을 위한 다양한 물품을 정성스럽게 포장하였다.
『국혼정례國婚定例』나  조선왕조  의궤  등의  기록에는  가례嘉禮 절차에  소요된  물품이  자세히  적혀  있다. 
혼수婚需나 납폐納幣용 물품으로 각종 의복, 장신구, 은식기, 침구 등이 마련되었다. 이들은 단정하게 주칠朱漆 또는  흑칠黑漆한  함에  넣고  비단  보자기로  싸서  전달되었다.
왕실의 경사를 기념한 잔치인 연향에서는 행사의 절차를  기록한  홀기笏記·의주儀註,  경사를  축하하는 글을  적은  전문箋文과  치사致詞,  장식  꽃인  잠화簪花와 진화進花, 음식 이름을 적은 찬품단자饌品單子등 소품과 문서를 붉은 비단에 싼 후 주칠함이나 흑칠함에 담고 이를 다시 붉은색이나 자주색, 푸른색 계열의 고급 명주 보자기로 정성스럽게 싸서 상 위에 놓았다.













보자기



왕실 혼례품의 포장

왕실 혼례품의 포장



Ⅳ 왕권에 더한 위엄


조선왕실 포장의 정수는 보인寶印, 책冊, 교명敎命, 국조보감國朝寶鑑,  왕의  초상화인  어진御眞 등  왕권의  상징물에서 볼 수 있다. 이들의 포장은 ‘봉과封裹’라고 하여 관리들이 참여하는 의례의 하나로 엄격하게 진행하였다.
봉과는  대개  내용물을  솜보자기로  싸고  내함에 넣은  후  홑보자기로  싸며,  외함에  넣은 후에  다시  한 번  겹보자기로  싸는  등  3중으로  보자기를  사용하여 포장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보자기로 싼 것은 끈으로 묶어 봉하였고 함과 내용물의 사이에는 완충 작용을  위해  풀솜을 채우고,  충해  방지를  위해  의향衣香을 넣었으며, 함은 자물쇠로 잠그고 열쇠는 주머니에 담아 함께 넣었다. 
왕권  상징물의  포장은  단순한  내용물의  보호나 장식만이  아니라  왕권의  위엄을  나타내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그 재료 또한 최상급을 사용하였다. 이러한 포장물품과 절차는 의궤儀軌에 기록되었다.


왕실 의례용 인장, 보인의 봉과
봉과


왕실 의례의 기록, 어책과 교명의 봉과
봉과


왕실 역사의 기록, 국조보감의 봉과
봉과


왕실의 얼굴, 초상화의 봉과
봉과





관련정보맵핑
관련 정보
교육 예술 보자기와 비단 상자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담당부서: 전시홍보과
  • 담 당 자: 곽희원
  • 전화번호: 02-3701-7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