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통합예약
소식·행사 새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국립고궁박물관, ‘이달(12월)의 추천 유물’로‘위장 낙인’소개

  • 작성자

    이지혜

  • 소속

  • 등록일

    2021-12-09

  • 조회수

    653

국립고궁박물관, ‘이달(12)의 추천 유물위장 낙인소개

-조선 시대 위장의 신분증에 찍은 낙인 기록(온라인 동시 공개)/ 12.1.~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 위장 낙인을 12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정해 국립고궁박물관 2층 상설전시장 조선의 궁궐실 소개하고, 121일부터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로 온라인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위장은 조선시대 궁궐 숙직, 순찰 등을 담당하던 군인이다. 이들은 부신(符信)[신분패]’이라는 신분증을 지녔다. 궁궐의 출입이나 도성의 야간 순찰, 궁궐문·도성문의 개폐, 말의 지급, 위급한 일의 명령, 군대 징병, 궁성에서의 숙직 등을 증빙하는 부신을 철저히 관리하고자 낙인을 찍어 위조를 방지하였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위장 낙인은 고종(재위 1863~1907)대에 사용된 것으로, 대한제국의 국새와 부신을 설명한 보인부신총수(1902년 이후)기록에서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위장의 신분패는 남아 있지 않지만 보인부신총수를 통해 위장패 앞면에는 위장(衛將)’을 새기고, 뒷면 중앙 사각형 부분에 위장낙인의 불 인장을 찍어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위장 낙인은 당시 국가와 궁궐의 치안을 유지하였던 세부적 장치와 노력을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전시는 관람인원을 제한하지 않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된. 또한,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영상도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