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로고

국립고궁박물관조선왕실의 문화를 알리고
보존하는 것을 임무로 하는
조선왕실 전문 박물관입니다.

일정

태조임금금보 이미지

소장품

소장품 100선

조선왕실의 아름다운 회상,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 100선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英親王 衮龍袍 · 翼善冠 · 靴

유물번호
궁중4(곤룡포), 궁중7(익선관), 궁중10(화)
지정현황
국가민속문화재 제265호
연대
1922년경
재질
사직, 견, 기타
크기
곤룡포 뒷길이: 119.5cm, 화장: 90cm |익선관 높이: 22cm, 지름: 20.5cm|화 바닥길이: 25cm, 바닥너비: 6.3cm, 높이: 24.2cm
  •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이미지
  •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이미지
  •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이미지
  •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이미지
  • 영친왕 곤룡포 · 익선관 · 화 이미지

소장품 상세설명

영친왕 곤룡포, 익선관, 화는 1921년 일본에서 영친왕이 이진(李晉)을 낳고 1922년 귀국했을 때 순종과 순정효황후를 처음으로 알현하는 근현례(覲見禮) 날 종묘 참배 시에 입었던 의례복으로 추정된다. 
곤룡포는 왕의 평상시 집무복으로 겉은 대홍색이고 안은 남색이다. 가슴, , 어깨에는 발톱이 다섯인 오조룡을 금실로 수놓은 보()를 붙였다.
곤룡포를 입을 때에는 옥대를 차고 익선관을 썼으며 흑색 녹피화(鹿皮靴)를 신었다.
익선관은 왕의 평상복이자 시무복인 곤룡포와 착용하는 관으로 가죽에 옺칠을 하여 만든 후 군데군데 구멍을 뚫어 통풍이 잘 되도록 하였다.
목화는 왕과 문무관리들이 관복을 입을 때 신던 목이 긴 신발이다. 겉은 흑단(黑緞)이고 안은 백색 전()으로 내장하였으며, 바닥은 십자문을 떠서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하였다.


곤룡포 착용 모습
영친왕 곤룡포 익선관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