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로고

국립고궁박물관조선왕실의 문화를 알리고
보존하는 것을 임무로 하는
조선왕실 전문 박물관입니다.

일정

금은입사쇠대금 이미지 입니다.

전시안내

특별전시

국립고궁박물관의 특별전시 입니다.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

전시기간 : 2022-07-07 ~ 2022-09-25

전시장소 : 1층 기획전시실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

전시를 열며

많은 수의 우리 문화재가 전 세계 여러 나라에 흩어져 있습니다. 나라 밖 문화재는 유출 경위에 따라서 환수를 추진하기도 하고 현지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잘 활용되도록 하기도 합니다. 소중한 우리 문화재가 국내외 어디에서든 빛을 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올해는 나라 밖 우리 문화재의 조사, 연구, 환수, 활용 관련 사업을 담당하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설립된 지 10년째 되는 해입니다. 국외 문화재에 대한 관리가 일원화되면서 보다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해졌고, 환수와 현지 활용 면에서도 적지 않은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이번 전시는 나라 밖과 안으로 우리 문화재가 지나온 여정을 함께 되짚어보는 자리입니다. 이는 나라 밖 문화재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해 노력해온 사람들의 여정이기도 합니다. 

그 여정을 함께 하며 앞으로 우리가 나라 밖 문화재를 지키고 그 가치를 공유하는 일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이야기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1. 나라 밖 우리 문화재

우리의 근현대사 100여 년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혼란과 변화가 뒤섞인 시기였다. 나라 안팎의 위협 속에서 우리 문화유산 역시 도난과 약탈에 무방비로 노출되기도 하였고 우리 스스로가 잘 알지 못하여 지키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그동안 나라 밖으로 떠나게 된 우리 문화재도 적지 않았으며 현재 214,208점(2022. 1. 1. 기준)이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대륙에 걸쳐 25개 나라에 흩어져 있다. 
하지만 소장 정보가 온전히 공개되지 않는 문화재의 특성을 고려하면 실제 나라 밖 우리 문화재는 알려진 것보다 더 많은 수에 이를 것이다.


나라 밖 우리 문화재




2. 다시 돌아오기까지


우리 문화재가 나라 밖으로 나가게 된 사정이 다양한 만큼 다시 국내로 들여오는 과정 역시 단순하지 않다. 
국외 문화재에 대한 조사와 연구가 뒷받침되어야 하고 문화재 거래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다. 국외 문화재의 존재가 정확히 확인되면 그 성격에 따라 대응 방식도 달라진다. 불법·부당하게 반출된 문화재는 환수를 추진하고, 불법성이 확인된 유물이 아니더라도 국내에서의 희소성과 문화재적 가치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국내 반환을 추진한다.

다시 돌아오기까지

다시 돌아오기까지



3. 현지에서

나라 밖 문화재의 유출 경위, 국내에서의 활용 가치 등을 고려하여 꼭 필요한 것은 국내로 들여오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그 외의 문화재들은 현지에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전히 많은 수의 나라 밖 문화재는 그 가치를 충분히 알지 못하거나 관리 여건상의 어려움으로 인해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국외 박물관에 소장된 우리 문화재의 보존, 관리, 활용 지원을 통해서 우리 문화재의 가치가 현지에서 잘 알려지고 활용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외 문화재는 우리만의 것이 아닌 현지인도 함께 가꾸고 보살피는 보편적 가치를 지닌 문화유산으로 거듭나고 있다.

현지에서




관련정보맵핑
관련 정보
학술정보 나라 밖 우리 문화재의 여정 특별전시 도록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담당부서: 전시홍보과
  • 담 당 자: 백은경
  • 전화번호: 02-3701-7632